양동근 앞세운 현대모비스, KCC 7연승 저지

2019-12-29 19:03:41



[군산=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이기기)힘들 것 같다." 유재학 현대모비스감독.

"만수 감독에게 수싸움이 되겠나." 전창진 KCC 감독.

프로농구에서 대표적인 명장으로 꼽히는 두 감독은 경기 전부터 짐짓 '앓는 소리'를 했다.

29일 군산월명체육관에서 벌어진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서 4라운드 첫 경기로 만난 두 팀은 '연승 매치'였다.

6연승 중이던 KCC는 올 시즌 최다 연승 타이기록(종전 KT)을 노렸고, 오랜 만에 연승을 탄 현대모비스는 시즌 팀 최다 3연승을 두 번째 기록하고 싶었다.

지난 2차례 맞대결에서 박빙으로 패한 유 감독이 먼저 꼬리를 내렸다. "KCC는 국가대표가 있다. 이전 SK전 대승 기세를 보면 우리가 어렵다."

그러자 전 감독은 "우리가 모비스에 이겼지만 좋은 내용은 아니었다. 만수 유 감독이 뭔가 카드를 들고 나올 것"이라고 경계했다.

뚜껑을 열어보니 두 감독의 말은 맞았다. 결과만 갈렸을 뿐이다. 현대모비스의 92대83 승리로 끝났다.

1, 2쿼터를 사이좋게 주고 받은 두 팀의 희비가 엇갈리기 시작한 것은 3쿼터부터. 유 감독이 경계했던 국가대표는 현대모비스에도 있었다. 베테랑 양동근이다. 전반까지 10점을 넣은 양동근은 3쿼터에 고비마다 내외곽 득점포를 터뜨리며 KCC의 추격 의지에 찬물을 끼얹었다. 작정한 듯 양동근의 활약 덕분에 현대모비스는 67-60 전반까지 점수 차를 유지할 수 있었다.

이에 질세라 4쿼터에는 KCC의 국가대표 이정현이 반격의 선봉에 섰다. 4쿼터 초반 고감도 3점포를 터뜨린 그는 끈질기게 상대를 추격하는데 다리를 놨다. 그 덕분에 KCC는 4쿼터 중반 76-80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양동근은 종료 3분42초 전 곧바로 3점슛으로 응수하며 상대의 기세에 고춧가루를 뿌렸고 연이어 함지훈의 추가 득점을 도우며 고참 국가대표의 위용을 자랑했다.

'만수' 감독의 지령을 받고 '한수' 가르치듯 활약한 양동근 덕분에 현대모비스는 6위권에 근접하며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군산=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