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나무 다리 대결' KEB하나은행이 웃었다, BNK 잡고 단독 4위 점프

2019-12-29 16:04:58

사진제공=WKBL

'외나무 다리' 대결의 승자는 부천 KEB하나은행이었다.



이훈재 감독이 이끄는 부천 KEB하나은행은 29일 부산 스포원파크 BNK 센터에서 열린 부산 BNK와의 2019~2020 하나원큐 여자프로농구 원정경기에서 67대6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EB하나은행(6승9패)은 단독 4위로 뛰어올랐다. 강이슬이 22점을 몰아넣으며 공격을 이끌었다. 외국인 선수 마이샤 하인스 알렌(20점)과 신지현(10점)도 각각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반면, BNK(5승10패)는 연승 행진을 '3'에서 마감했다.

물러설 수 없는 한판 대결이었다. 이날 경기 전까지 두 팀은 나란히 5승9패를 기록하며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상대를 꺾으면 단독 4위, 패하면 5위로 추락하는 형국이었다.

분위기는 홈팀 BNK가 앞섰다. 1라운드 전패를 기록했던 BNK는 최근 파죽의 3연승을 질주하며 순위표를 끌어올렸다. 이에 맞서는 KEB하나은행은 다소 주춤했다. 최근 들쭉날쭉한 플레이로 승리와 패배를 반복했다.

경기가 시작됐다. BNK가 진 안과 안혜지의 연속 득점을 묶어 리드를 잡았다. KEB하나은행이 반격에 나섰다. 강이슬과 백지은이 번갈아 득점하며 추격했다. 당황한 BNK는 쉬운 슛을 놓치며 주춤했다. KEB하나은행은 틈을 놓치지 않았다. 외국인 선수가 뛸 수 없는 2쿼터, 강이슬의 3점포를 앞세워 달아났다. KEB하나은행이 전반을 35-31로 마감했다.

후반 들어 BNK가 힘을 발휘했다. 다미리스 단타스를 앞세워 야금야금 추격에 나섰다. 그러나 팽팽한 균형은 쉽게 깨지지 않았다. 승패는 4쿼터 막판에야 갈렸다. 두 팀은 경기 종료 1분1초를 남기고 63-63으로 치열하게 맞섰다. KEB하나은행이 집중력을 발휘했다. 외국인 선수 마이샤가 골밑에서 2점슛을 성공하며 리드를 잡았다. 여기에 상대 U-파울로 자유투와 공격권까지 얻었다. KEB하나은행은 신지현이 자유투를 침착하게 성공하며 점수 차를 벌렸다. BNK는 경기 종료 4초를 남기고 작전시간을 요청해 반전을 노렸다. 하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KEB하나은행이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발휘해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