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문경은 감독 "우리 주무기 살렸다, DB 이상범 감독 "공수 전체적 되지 않았다"

2019-12-29 17:11:25

SK 문경은 감독. 사진제공=KBL

서울SK 나이츠 문경은 감독은 "연패를 끊어서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했다.



그는 "우리의 주무기를 2연패 하는 동안 선수들이 좀 잊어버린 것 같았다. 오늘 경기력이 좋았는데, 자신이 해야 할 역할에 대해서 인지를 하고 견실한 수비와 좋은 속공으로 잘 통한 것 같다"고 했다.

그는 "1, 2차전 맞대결 패인의 원인이 상대의 매치업을 맞추면서 김민수 최부경을 기용했는데, 우리가 잘하는 김선형을 중심으로 한 속도전을 펼친 것이 오늘 승리의 원동력"이라고 했다.

SK 최태원 회장이 직관했다. 문 감독은 "회장님이 경기가 끝난 뒤 '시즌 첫 2연패였는데, 내가 와서 3연패하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이겨서 다행'이라고 하셨다. 농구에 대한 애정이 깊은 분"이라고 했다.

원주 DB 프로미 이상범 감독은 "공격과 수비가 전체적으로 되지 않았다"고 했다. SK에게 한마디로 완패였다.

김종규의 부진에 대해서는 "시즌을 치르다보면 컨디션이 좋지 않은 경우가 있다. 그럴 경우 좀 더 편안한 마음으로 수비에 집중을 하고 다시 공격에 리듬을 살려야 하는데, 아직도 그런 부분에서는 좀 미흡한 것 같다"고 했다.

허 웅에 대해서는 "부상에 대한 두려움이 아직 있는 것 같다. 두 차례나 그렇게 다쳤기 때문에 그럴 수 있다. 내려올 때 시야가 발을 향해 있다. 슈팅 밸런스가 흐트러질 수 있는데, 오늘 경기는 괜찮았다. 잘 극복하기 바란다"고 했다. 잠실학생=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