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수 맹활약' 오리온 6연패 탈출, KT 5연패 수렁(종합)

2019-12-28 20:40:34

고양 오리온의 최진수. 사진제공=KBL

고양 오리온이 6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추일승 감독이 이끄는 고양 오리온은 28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부산 KT와의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홈경기에서 91대87로 승리했다. 최진수(21점-9리바운드), 보리스 사보비치(19점-5리바운드), 이현민(17점)이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날 승리로 오리온(8승18패)은 6연패 사슬을 끊어냈다. 반면, KT(13승14패)는 5연패 수렁에 빠졌다.

홈 경기에 나서는 오리온은 승리가 간절했다. 주축 선수들의 연이은 부상 탓에 최하위를 전전했다. 승부수를 띄웠다. 외국인 선수를 교체했다. 조던 하워드 대신 아드리안 유터를 영입했다. 유터는 이날 경기에서 한국 무대 데뷔전을 치렀다.

경기 초반부터 오리온이 앞으로 치고 나갔다. 1쿼터를 27-16으로 앞서며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KT는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특히 경기 종료 1분 여를 앞두고 양홍석의 외곽포를 앞세워 3점 차까지 추격했다. 오리온이 뒷심을 발휘했다. 유터는 경기 종료 45초를 남기고 공격 리바운드에 이은 골밑슛을 넣어 5점 차를 만들었다. 최진수는 KT가 다시 3점 차로 따라붙은 종료 21초 전에 호쾌한 덩크슛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안양 KGC인삼공사가 서울 삼성을 상대로 81대8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GC인삼공사는 전주 KCC(이상 17승 10패)와 함께 공동 2위가 됐다. 1위 서울 SK(18승 8패)와는 1.5경기 차이다. 외국인 선수 브랜든 브라운이 4쿼터에만 13점을 몰아치는 등 27점-10리바운드를 기록했다.

한편, 울산 현대모비스는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창원 LG와의 원정 경기에서 80대67로 대승을 거뒀다. 8위 현대모비스는 리온 윌리엄스(25점-17리바운드), 양동근(9점-10어시스트)의 활약을 앞세워 6위 KT와 승차를 2경기로 좁히며 6강 플레이오프 희망을 이어갔다. 반면, LG는 주전 가드 김시래가 갈비뼈 부상으로 4주 정도 자리를 비우는 악재가 겹쳤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