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환점 돈 V리그, 시청률 증가하고 관중 늘었다

2019-12-27 11:17:05

14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배구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현대캐피탈의 경기가 열렸다. 올시즌 첫 만원관중을 기록한 장충체육관을 가득 메운 배구팬들. 장충=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12.14/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V리그 전반기에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지난해 10월 12일부터 시작된 2019~2020시즌 도드람 V리그는 지난 25일 한국전력-우리카드전을 끝으로 반환점을 돌았다. 2020년 도쿄올림픽 아시아 대륙 예선전 대비로 리그는 잠시 휴식기를 갖는다. 여자부는 19일 경기를 끝으로 휴식기가 시작됐으며, 남자부는 2020년 1월 4일 경기를 마지막으로 휴식기에 들어간다. 남녀부 모두 2020년 1월 14일 후반기에 돌입한다.

▶시청률

전반기동안 남자부 63경기, 여자부 45경기로 총 108경기가 펼쳐졌다. 그 결과 지난 시즌 3라운드까지의 평균 시청률인 0.94%에서 0.02% 증가한 0.96%을 기록하며 소폭 상승했다. 특히 여자부는 지난 시즌 0.80%에서 0.27% 증가한 1.07%를 기록, 1%대의 시청률을 이어가고 있다. 남자부는 지난 시즌 1.03%에서 다소 하락한 0.88%을 기록했다.

▶관중 수

총 관중 수는 지난 시즌 24만987명에서 6573명이 증가한 24만7560명이 이번 시즌 경기장을 찾았다. 남자부는 지난 시즌 대비 5863명이 증가한 14만3986명을 기록했다. 여자부는 지난해보다 소폭 늘어난 10만3574명이 경기장을 방문했다. 주말 관중의 경우, 남녀부 모두 증가했는데 지난 시즌 대비 3678명이 증가한 11만266명이 경기장을 찾았다.

▶기준 기록상 달성

전반기 동안에 다양한 기록들이 쏟아졌다. 먼저 남자부에서 현대캐피탈 신영석이 이선규, 윤봉우, 하현용에 이어 남자부 역대 4번째로 블로킹 800개를 달성했다. 또한 삼성화재 박철우는 문성민에 이어 남자부 두 번째로 서브 성공 300개를, 현대캐피탈 전광인은 남자부 세 번째로 200개의 서브를 성공시켰다. 여자부에서는 KGC인삼공사의 한송이가 양효진, 정대영, 김세영, 김수지에 이어 여자부 역대 다섯 번째로 블로킹 600개를 달성했다.

▶비디오 판독

변경된 비디오 판독 제도에 따라 요청 횟수가 증가되었다. 전반기 108경기 동안 지난 시즌 대비 75회 증가된 총 441회의 판독 요청이 있었고 세트 당 평균 요청도 0.87개에서 1.02개로 증가했다. 세트 평균 소요시간은 지난 시즌 대비 30초 증가된 28분 17초를 기록했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