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um App

Experience a richer experience on our mobile app!

'아는형님' 이상민 '김하늘 데뷔 전 오디션 심사, 가수 시키고 싶었다' (ft. 려원)

by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아는 형님' 김하늘과 이상민의 인연이 공개됐다.

5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의 주연배우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이상민은 "김하늘과 나와의 추억이 있다. 김하늘이 의류 모델 선발대회 오디션을 봤을 때 내가 심사위원이었다. 난 가수 뽑기 위해 심사하겠다고 했고, 그 브랜드에서는 모델을 뽑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하늘은 "그때 너무 기억난다. 난 듀스 김성재를 너무 좋아했다. 친구가 어느 날 김성재 사진이 있다고 해서 좋아서 봤는데 그 밑에 모델 선발 오디션 공고문이 있어서 김성재와 만나고 싶어서 지원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이상민은 "내가 김하늘에게 가장 높은 점수를 줬다. 무조건 가수를 시키고 싶었다. 그냥 요정이었다"며 "근데 노래, 춤 시켜도 안 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김하늘은 "난 노래 못 한다"며 웃었고, 이상민은 "그 당시에 려원도 노래를 잘 못 했다. 려원이도 연기자를 꿈꿨다. 근데 가수로서 꼭 필요한 멤버였다"고 설명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