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2심 판결, 상고 통해 바로잡겠다"…노소영 관장측 "사법부 판단 방해 시도"

김세형 기자

기사입력 2024-06-17 1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