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걸린 남편 지키기 위해" 낮엔 간호, 새벽엔 택배일 하는 25세 러시아 아내 '뭉클'

김소희 기자

기사입력 2024-03-12 1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