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명 대기 중인데…식사 후 30분 동안 이야기한 손님에 누리꾼들 '갑론을박'

황수빈 기자

기사입력 2024-01-03 1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