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치성 통증, 초기 원인질환 치료가 관건…약물치료 반응 없다면 시술·수술 고려

장종호 기자

기사입력 2023-08-08 09:29: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