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응급 진료 평균 25~40분 소요…심뇌혈관질환 등 만성질환도 만연"

장종호 기자

기사입력 2023-05-12 11:45 | 최종수정 2023-05-12 1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