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힘든 일"…현직 소아청소년과 의사가 밝힌 '폐과' 이유

황수빈 기자

기사입력 2023-05-09 1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