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걸 누가 먹으라고"…남편이 남겨놓은 족발에 서운함 폭발한 아내

황수빈 기자

기사입력 2023-05-08 0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