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원어치 음식 주문한 뒤 "돈이 없으니 내일 드릴게요"…황당한 주문

황수빈 기자

기사입력 2023-04-26 15:3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