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뇌졸중학회 "전문 인력 부족, 뇌졸중 안전망 무너질 것"…집중치료 근무수가 2만7730원 불과

장종호 기자

기사입력 2023-04-19 13:06: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