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속 월클, 김민재 옆에 반강제 잔류...레알은 간절하지 않다

김대식 기자

기사입력 2024-06-23 1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