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양심도 없다'...토트넘 1900억 날린 장본인, 계약 해지 후 곧바로 "빅클럽에 역제안"

이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4-06-14 0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