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격적 수비+과감한 1대1+라인 브레이킹' 새 얼굴 활용법에서 보이는 김도훈호의 색깔

박찬준 기자

기사입력 2024-06-04 1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