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진 이유 찾았다' 2연패에도 우려 보다 기대가 더 커진 김두현호의 '4일'

박찬준 기자

기사입력 2024-06-02 1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