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이제 토트넘 가는거지?"..."아니, 우리 맨유로 가" 폭풍 눈물, 그 선수가 최고 에이스 브루노

김대식 기자

기사입력 2024-05-24 2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