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 대 신태용, 파리행 티켓을 둔 韓감독들의 외나무 승부

박찬준 기자

기사입력 2024-04-25 0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