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거의 난장판' 리버풀 새 감독 유력후보, '안 보내줘' 소속팀 대표의 확신. 혼란만 커졌다

이원만 기자

기사입력 2024-04-24 0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