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톱만 깎았다면 'NO' 오프사이드" 맨유, 도둑맞은 결승行 굴욕…코벤트리 감독의 비아냥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4-04-22 17: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