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中 2m GK→공격수 출전 처음이었다, 변칙작전에도 '첫 번째 희망은 골키퍼 출격'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4-04-19 1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