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골을 넣길 바란다!" SON의 케인에 대한 찐애정 "그와 뛸 수 있어 영광, 나에게 세계 최고 선수"

류동혁 기자

기사입력 2024-04-13 1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