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원했고, 케인 써봤다? 딱이네!' 獨 레전드, 투헬 "당장 잘라라" 주장...후임은 'KIM바라기' 명장

이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4-04-02 07: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