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엔트리 공개에도 여전한 차출 변수' 황선홍호, 올림픽 10회 연속 진출을 위한 본격 담금질 '스타트'

박찬준 기자

기사입력 2024-04-01 0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