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이부르크는 내 인생이었다" 29년 근속 슈트라이히 감독, 올시즌 끝으로 작별…정우영과 인연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4-03-18 19: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