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최고가 될 수 있다' 손흥민과 포스텍 감독, 23세 유망주에 흠뻑 빠졌다

이원만 기자

기사입력 2024-03-07 1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