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 출전=위기?' 음바페 옆자리는 여전히 이강인…'日절친' 구보와 클럽 한일전 가능성 'UP'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4-03-06 00:16 | 최종수정 2024-03-06 0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