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m 질주골', 이것이 SON과 베르너의 클래스 차이" 독일어로 주고받은 그라운드 '우정'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4-03-03 11:29 | 최종수정 2024-03-03 1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