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ON]"우승하러 왔다" 클린스만의 약속, 이제 더 이상의 '내일'은 없다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4-01-28 0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