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SON과 불협화음→시즌 아웃, 1月 '조기 이적' 재점화…"기다리겠다", 그 인사가 마지막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4-01-16 1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