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은 부진, LEE는 빛났다고?" SON과 LEE, 둘의 관심은 단 하나 "개인목표? 무조건 팀 케미 그리고 우승"

류동혁 기자

기사입력 2024-01-16 2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