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풍의 후유증?' 지난 시즌 베스트11 중 8명 나간 김포, 새판짜기 '분주'

박찬준 기자

기사입력 2024-01-15 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