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부재 속 아쉬운 오현규, 플랜B로 '손톱 카드' 꺼내나

박찬준 기자

기사입력 2024-01-09 0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