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 없을 때 나처럼…' 아시안컵 차출 손흥민의 울림 깊은 메시지, 토트넘 동료들의 각성 이끌까

이원만 기자

기사입력 2024-01-02 1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