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기적은 없었다" 또 무너진 부산의 승격 희망, 인정할 수밖에 없는 1부의 높은 벽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3-12-10 15:15 | 최종수정 2023-12-11 0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