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손흥민→이강인, 한국 축구 아이콘의 변천. "LEE가 SON 바통 넘겨받는다"

류동혁 기자

기사입력 2023-11-21 10:4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