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맨시티 동시 뛰어들었는데" 日 MF의 고공행진, '장사' 제대로 하는 브라이턴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3-10-05 10:47: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