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저우현장]'골골골골골+골골' 학범슨에게 황의조가 있었다면, 황새에겐 정우영이 있다…결승행 '하드캐리'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3-10-04 22:5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