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꼴통'과 '지니어스' 사이…中과 시비붙을 것 같자 총총걸음으로 '도망'갔다[항저우ON]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3-10-02 07:1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