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바이아웃 조항에 2030년까지 장기계약 '찜'…중학생 '신동' 사수 위해 사활 건 바르샤

최만식 기자

기사입력 2023-10-02 18:0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