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이 앞에 있다면, 이보다 더 나쁠 순 없어" 가시지 않는 아스널 감독의 충격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3-09-27 15:4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