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도 이용금지' 극단으로 치닫는 산초 징계, 텐 하흐의 '불벼락'이 떨어졌다

이원만 기자

기사입력 2023-09-26 08:4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