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을 왜 뺐니" 아스널 잡을 절호의 기회에 흐른 '진한 아쉬움'…英도 인정, 베일+케인 위의 새 역사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3-09-25 13:5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