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 떠난 SON 절친, 완전 이적 가능성...맨유 수뇌부 '프로 정신에 반했다'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3-09-25 13:4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