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청부사' 무리뉴+콘테, 잘못된 선임" 레비 회장의 '폭탄 고백'…케인 바이백 파장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3-09-20 11:4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