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을 '홍선홍'이라 부른 中진행자의 '대단한 결례', 황새도 그냥 넘어가지 않았다[항저우 현장]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3-09-20 06:47: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