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적→내일의 동지. 한국-웨일스 친선전 SON의 설렘 "웨일스 미래 브레넌 존슨 빨리 보고 싶다".

류동혁 기자

기사입력 2023-09-07 10:46:45